내 고향 경주
그 곳은 나의 유년이 자리잡고 있는 곳이다.
신라의 서울이기도 한 경주는
그 시절엔 참으로 잘 살았다고 한다.
기와 소재의 보도블럭이 예쁘게 깔려져 있었고
시민들은 불을 때지 않고 숯으로
밥을 지어 먹었다 하니
아름다운 경주의 한 부분인 첨성대의
멋진 가을이다.
핑크뮬리가 한창이네.

'추억 속으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8년 첨성대의 가을  (1) 2018.10.16
2007년의 내 생일날엔  (0) 2015.02.13
아버지를 그리며  (0) 2015.02.12
아버님전상서  (1) 2015.02.12
Posted by 도승상댁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도승상댁 2018.10.16 09:3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아름다운 내 고향
    사랑스러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