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랜만에 김밥 말아 보자.
어제 어머님께서 시금치를 많이 얻어 오셔서
갑자기 김밥 생각이 들었다.
아침 식사 후 장 봐와서
김밥준비
당근 채썰고(식감 때문에 채썰어서 많이 넣음)
우엉채 볶고, 오뎅조림,오이 소금 절이고 계란 굽기

곱쓸밥 하고

맛살, 햄 불에 한번 더 굽기

얌냠얌냠 맛있게 먹기

Posted by 도승상댁

댓글을 달아 주세요